Q

도자기의 명명법

[출처 : http://www.aichado.com/ 비봉 김진홍]

중국과 한국 그리고 일본이라는 동양삼국은 때론 독자적으로 때론 상호 연관을 주면서 독특한 도자기의 발전과 쇠퇴 그리고 부흥기를 가져왔습니다.

도자기의 이름을 짓는 명명법도 천차만별인데, 우리나라와 중국의 경우 그리고 최근에는 일본의 경우도 대체로 도자기는 다음과 같은 순서로 이름을 짓습니다.

(나라명 또는 시대명) + 도자기의 종류(청자, 백자 등) + 기법(음각, 양각, 청화, 철화 등) + 문양의 경우 문양의 이름(당초문, 모란문 등) + 형태(통형, 호랑이발톱형, 원숭이형 등) + 기물의 종류(병, 화병, 주병, 주전자 등)

때문에 복잡하게 써놓았더라도 예를들어 아래의 이름은 다음과 같은 뜻이 됩니다.
예: 청자음각모란당초문과형주자 
청자인데 음각으로 그림이 그려졌는데 무슨그림이냐 하면 모란과 당초문이 그려졌고 형태는 과일처럼 생겼는데 주전자와 같은 물을 붓도록 되어 있는 도자기 라는 뜻입니다.
근데 아무런 그림도 없다면 청자(음각모란당초문과형)주자 에서 ()부분을 생략한 청자주자가 됩니다. 유식하게 할경우에는 아무런무늬가 없다는 뜻으로 소문(素文)을 붙일 경우도 있습니다. 즉, 청자소문주자. 뭐 이런식이 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라 시대가 있으므로 시대나 나라명을 앞에 붙이면 위의 경우 고려청자음각모란당초문과형주자 이런식으로 이름이 붙게 되는 것입니다. 

어렵게 생각하지 마시고 차분하게 앞에서부터 읽어나가시면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_^ 돌아가기